바로가기 메뉴
본문 바로가기
주요메뉴 바로가기
하단메뉴 바로가기

상단 주요메뉴

KITECH 한국생산기술연구원

상단 PC 메뉴

상단 Tablet 메뉴

상단 Mobile 메뉴

검색 영문 사이트 메뉴
KITECH 홍보관 > 보도자료

왼쪽메뉴

KITECH 홍보관

보도자료 언론보도 포토뉴스 KITECH 소개자료 KITECH 뉴스레터 KITECH 웹진

본문

대한민국의 미래 중소·중견기업! 기술의 중심 KITECH과 함께!

보도자료

KITECH이 배포한 보도자료 제공
보도자료 상세화면 : 제목, 게재일, 조회수, 첨부파일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제   목 [2021.1.27] 생기원, 제조산업 불모지 청정제주에 지역특산 가공기술 지원
게재일 2021-02-01
조회수 295
첨부파일

생기원, 제조산업 불모지 청정제주에 지역특산 가공기술 지원


- 젤리 자동 커팅 모듈 개발로 생산성, 매출 30%이상 향상 기대

- 향후 제주 천연자원 추출물 개발 및 3D프린팅 제조공정 도입 예정

 

최근 식품업계는 코로나19 영향으로 대면 판매에서 비대면 판매로 고객의 수요가 이동하고 있다. 제주에 위치한 수제 캔디·젤리 제조 중소기업인 캔디원(대표 강민식)도 판매구조 변화와 함께 주문량이 증가하면서 고민도 늘어갔다.

캔디원은 건강한 먹거리를 만든다는 이념아래 주로 제주 특화 작물인 감귤, 녹차 등을 원료로 수제 캔디·젤리를 제조해 왔는데, 모든 생산과정을 100% 수제(手製)로 만들다보니 생산량의 한계에 부딪혔다.

게다가 제주라는 지역적 한계로 대학과 연구소가 많지 않아 기술적 문제가 발생하더라도 자문을 구하기가 쉽지 않았다. 육지에서는 어렵지 않게 제작할 수 있는 장비라도 전문인력 부재, 높은 비용·느린 배송이라는 물류 문제로 엄두를 내지 못했다.

 

한국생산기술연구원(이하 생기원, 원장 이낙규)캔디원의 애로기술 해결을 위해 젤리 절단 속도·()제어는 물론 안전성까지 고려한 최적화된 젤리 자동 커팅 모듈(젤리 자동 커터)’을 개발했다.

 

이번에 개발한 젤리 커팅 모듈의 핵심은 판형의 젤리를 3분 안에 169개의 균일한 무게와 부피의 주사위 형태로 잘라내는 것이다. X(3-9시 방향) 커팅에 1, Y(6-12시 방향)1분씩 총 24회 커팅이 이뤄지고, 턴테이블의 90°회전 및 원점 복귀 등 간격 조정에 1분이 소요된다.

아울러 모든 자동공정에는 각 동작 단계와 고장 배제 및 처치 수단까지 정해진 순서에 따라 논리적으로 제어하는 프로그램(PLC, Programmable Logic Controller)에 의해 수행된다.

 

생기원 청정웰빙연구그룹 고정범 박사팀수제 젤리의 소재특성 파악, 규격, 턴테이블, 커터 날 등 다양한 사양을 고려해 설계부터 개발까지 모든 과정을 지원했다.

기존에 넓은 판형의 젤리를 자르려면 사람이 어깨에 강한 힘을 주면서 눌러 잘라내야 했다. 이 때 젤리의 점성 때문에 칼날에 젤리가 러붙어 자르고, 떼어내고를 반복해 많은 시간과 노동력이 투입됐다.

고 박사팀은 커팅 최적화를 위한 3개월간의 시뮬레이션를 거쳐 젤리가 칼날에 들러붙지 않을 정도의 커팅 속도와 압을 찾아냈다. 또한 칼날에 의한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제품 도어가 닫힌 상태에서만 동작하는 기능도 더했다.

 

캔디원은 생기원의 기술지원을 통해 젤리 생산량이 30%이상 증가해매출도 30%이상 향상될 것으로 내다봤다. 젤리 커팅에 쓰이던 노동력이 대폭 줄어 추가로 다른 인력을 채용할 여력도 생겼다.

향후 생기원과 캔디원은 함께 지역특화산업육성 R&D 사업 통해 제주의 천연생태 자원인 당근, 비트, 양배추, 톳 등의 추출물로 캔디소재를 만들어 3D프린팅으로 생산하는 기술도 개발 예정이다.

 

생기원 고정범 박사섬이라는 지리적 특성상 전문 인력이 많지 않아 어려움을 겪는 중소기업이 많다, “기술의 대단함을 떠나 기업이 꼭 필요로 하는 기술을 적재적소에 지원해주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라고 밝혔다.

캔디원 강인식 대표는 생기원은 한마디로 정의하자면 중소기업의 셰르파(Sherpa)’같은 존재라며, “애로기술로 나아갈 방향이 보이지 않을 길라잡이가 되어주었고 앞으로도 지속적 협력관계가 이어지길 바란다.고 전했다.